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바역

이찌바스시(시장스시)

 

시장스시는

오사카지역만 10곳이상의 체인을 가진 

 니기리 스시집이에요.

 

여행가기전에 포스팅에도 쓴적이 있지만,

오사카 전통의 하코스시를 먹어볼지, 니기리스시를 먹어볼지 한참을 고민했어요 ;;

 

니기리 스시는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쥠초밥을 말하고,
하코스시는 상자초밥이라 불리우는 상자에 찍어내 만드는 초밥을 말하는데

 

이제 오사카 지역에서도 니기리스시에 밀려

하코스시를 하는 곳을 찾아보기 어렵다고 하네요. 

음.. 사실은 마음먹고

하코스시로 유명한 요시노스시를 찾아갔건만

백화점 지하라 앉아 먹을곳이 없어 ㅠㅠ

다시 계획을 급 수정해 시장스시로 향했지요.

 

다카시마야 지하1층 식품매장에 위치한 요시노 스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림의 떡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남바역 상가에 있는 시장스시  ..

 

남바역 이쿠로치즈케이크집 근처에도 시장스시 지점이 있는데
ㅊㅇㅅ님 블로그에 보니

그쪽은 좀 답답한 느낌이라고 하셔서 저도 중앙점으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회전초밥집인 겐로쿠 스시가 더 유명한것 같던데

이래저래 조사-_-를 해보니 시장스시가 더 평이 좋은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회전초밥집보단 아무래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리저리 헤매다 

점심시간이 조금 지난 시각에 도착을 했는데도

손님이 많았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래저래 뭐가 많이 쓰여있는 벽들..

저에겐 그저 외계어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은 기다리고 기다리던 자유일정의 날 ^^

  

아무래도 제 루트를 소화하시지 못할것 같아

어마마마,이모, 할머니를 수족관-_-에 모셔다 드리고는

오후는 나홀로 관광을 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튼!

혼자 도착한 저는 바에 자리를 잡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쪽 바에 혼자 자리를 잡고 앉아 있으니

직원분께서 다가오십니다.

 

"ㄴㅀㅎㅏㅓ리ㅏㅇㄹㄹ ?? ^_^ "
친절하게 웃으시며 -_-뭐라뭐라 말씀하셨는데
못알아듣고 그저 방긋방긋 ㅎㅎ

 

그랬더니 금새

한글로된 메뉴판을 가져다 주셨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흠..

계속 가격이 오르는지

가격이 계속 수정된 흔적이 있더라구요 : )

 

그래도 가격은 아직도 착한편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쪽에 준비된 재료들을 살피며

뭘먹지 고민을 하기 시작했어요 ㅋ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앞테이블에 나가던 회 접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타치오

(갈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일본어는 한번도 배워본적이 없어서

유일하게 아는 일본어들은 물고기이름밖에 없거든요 ;;

드디어 실력발휘-_-?

 

"타치오 쿠사다이 ^_^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문을 하면

이렇게

두피스씩 나오게 되요.

 

사실 저는 한피스씩 먹으면서

많은 종류를 먹고싶었지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작부터 좋습니다.

 

비리지 않고

부드럽게 입에 착 감기는 갈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마에비

(단새우)

 

달콤한 맛이 퍼지는

단새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말 잊혀지지 않는 ;;

 

280엔에 이런 아마에비를 먹을수 있다는게

그저 행복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쿠라 (연어알)

 

오이와 함께 군함말이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안에서 또르르 굴러

톡톡 터지는 그 맛..  

 

아 ..맛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나기 ( 장어)

 

한입에 넣기 힘들정도로

큰 장어가 올려져나옵니다.

 

소스를 바로 데워 따땃하게 서브되요.

흥건한 소스가 좀 심하다 싶었는데

입에 넣는 순간, 그런 생각은 싹 사라지고..

그저 맛있 ㅎㅎ

 

꽤나 뜨거웠지만

빛의 속도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쯤되니 배가 불러 한텀 쉰다며

두리번 두리번 ㅋㄷ

 

혼자 심취해서 사진찍고  먹느라

전혀 눈치를 채지못하고 있었는데

바에 앉아있는 저를 중심으로

양쪽이 모두 커플이더라구요.

 

 혼자 -_- 서브되는 두피스를 낼름낼름 집어먹는동안

옆 두커플은 다정하게 하나씩 ㅡ_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갑자기 찾아오는 어둠의 포스..

급 우울 ㅡ_ㅡ

 

물이나 벌컥벌컥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름 다음일정을 위해

소식하겠단 생각은 까맣게 잊고

배가 정말 불러옵니다.

 

그래도 꼭 먹어야 하는

우니(성게알)

 

우니는요, 맛과 모양을 유지하기 위해

우리나라에 들어올땐 명반을 뿌려 온다고해요.

그래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성게알은 쓴맛이 느껴지는거라고 선생님께서 말씀해주셨는데

이 날 먹었던 성게알은 그저 크림처럼 부드러웠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짧은 일정에

단 한번밖에 스시를 먹지 못하는

아쉬움이 어찌나 크던지 ㅡ_ㅡ

더군다나 어마마마와 할머니께선 회를 그다지 좋아하시지 않는편이라..^^

 

서울에서 돌아오는 비행기에서

어마마마께 비장한 표정으로 드렸던 말씀..

"어마마마, 나 꼭 범이랑(동생님) 일본 스시투어 다시 올꺼야

1일 3식 올 스시트레이닝 " 

 

다코야키도 오코노미야키도 너무 맛있었지만

제일 기억에 남는 나홀로 스시런치..

 

오사카 남바역 남해통 옆 에비스바시 골목안
신사이바시쪽으로 향하다 왼쪽에 빨간 간판
06-6645-6680

 

 

 

댓글을 달아 주세요

BLOG main image
The Memory of Recamier
* The Memory Of Recamier * 찬란한 기억의 단상 Rimi.kr
by 레카미에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보기 (834)
일상이야기 (169)
Rimi.kr (49)
Gourmet/맛집 (302)
Kitchen/요리 (126)
Travel/여행 (138)
+My Favorite+ (16)
+My Memory+ (16)
+My Pleasures+ (9)

달력

«   2019/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레카미에'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