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현동/맛집] 평양냉면! 평양냉면! <평양면옥> 

 

  왠지 "정말 맛있는게" 먹고 싶단 생각이 들던 어제.   

요새 영 기분이 우울하고 짜증나며-_- 피부도 거칠어진 것이

문득  평양면옥을 몇 주간 못간 탓인가(응?) 싶어-_- 늦은 밤 고고씽 !  

 

몇 주 결석(?)한 사이 가격이 1000원 더 올랐다.

그래도 아직 봉피양보단 싼 가격.

 

 

기계적으로 물냉면과 제육 반을 주문했다

 

오늘은 오리지널 냉면 멤버 둘 + 평냉초보 동생님까지 한 명 껴있는 터라 제육 경쟁이 꽤나 심했;;;  

평양면옥의 제육은 냉면발과 함께 먹을때가 제일 맛있기 때문에

냉면을 기다리며 낼름낼름 다 집어먹어선 안되는데 말이다 -_-

반쯤 집어 먹었을때 -_- 모두의 젓가락질을 스탑시킴ㅎㅎ

 

불 빛 때문에 땟깔이 제육에게 미안하게 나오긴 했다만..여전히 맛있는 제육 :)

 

 

 

오랫만에 만난 평양면옥 물냉면 .

 

육수의 간이 들쑥날쑥 하다하여 이 곳 냉면을 좋아하시지 않는 분들도 있는데   

이제 우린 정확히 우리 입에 맞는 황금 비율 육수를 만드는 경지에 이르렀다;;;

면을 풀기 전에 먼저 육수 간을 보고 약간 짠 듯 싶으면 간 안된 육수를 부탁드려 비율을 맞추면 된다.

(경험상 간이 싱거운 날은 없었던것 같다. 딱 맞거나 혹은 짜거나 둘 중 하나) 

 

육수를 후루룹 들이키니 아.. 바로 이 맛이야 !

면을 훌훌 풀어  후루룹 후루룹 ㅋㄷ

 

 

 

뚝뚝 끊어지는 면발에 닝닝한 육수를 간간히 들이키며 먹다보면  정말 세상 부러울게 없다.

본래보다 오늘은 면이 약간 불어 있어  조금 아쉽긴 했지만 :)

  

 

 

평냉 삼합공식 = 면발+제육+새우젓

 

아무리 생각해도 완벽한 조화. 

맛보지 않으면 모른다.  

 

 

 

언젠가 한번은 사장님께서  "이제 우리 냉면 좀 먹을만해요?" 라고 물으신 적이 있는데

"이제 좀 먹을만" 하단 물음이 어떤 뜻인지 이 곳의 중독자라면 잘 알 수 있다.

 몇 번 맛봐선 쉽게 알 수 없지만 한 번 알게되면 빠져나올 수 없는-_-중독의 길로 ㄷㄷㄷ

여름이면 무더위로 사무치고.. 겨울이면 "이한치한" 사무치고..

  인생의 반을 평양면옥과 함께 하신 냉면짝궁보다 요샌 어째 내가 더 중독자 같다 ;;;

 

맨날 사진만 찍고 왜 한 번도 안올리냐는 냉면짝궁의 말씀에 찔려 빛의 속도 업뎃 : )

잘 먹었습니다 !

     

 

평양면옥 (논현점) 정보

 

위치 :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 66-2

찾아가는 길 : 을지병원 (구 안세병원) 뒷편

전화번호 : 02-549-5500

가격 : 냉면 9,000  ,만두반 5,000 , 불고기 24,000 ,편육 22,000  , 제육 20.000

  

 

 

BLOG main image
The Memory of Recamier
* The Memory Of Recamier * 찬란한 기억의 단상 Rimi.kr
by 레카미에

공지사항

카테고리

전체보기 (834)
일상이야기 (169)
Rimi.kr (49)
Gourmet/맛집 (302)
Kitchen/요리 (126)
Travel/여행 (138)
+My Favorite+ (16)
+My Memory+ (16)
+My Pleasures+ (9)

달력

«   2018/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레카미에's Blog is powered by Textcube. Designed by Qwer999. Supported by Tatter & Media.